·편집 : 2018.12.19 수 09:34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모아보기
과학벨트, 구제역
> 뉴스 > 뉴스종합 > 사회
     
인도의 네팔 국경 봉쇄 정책은 반인권적 조치이자 국제조약 위반
네팔 이주민 한국에 3만명거주, 서울역에서 규탄대회 및 거리행진
2015년 11월 23일 (월) 19:13:20 박흥근 기자 parkhgkr@yahoo.co.kr
라인 밴드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주한 네팔인협회는 서울역 광장에서 560명이 모여 인도의 네팔 국경 봉쇄 규탄대회를 열고있다.헤럴드타임즈 박남근 대표이사}

인도의 네팔 국경 봉쇄 정책은 반인권적 조취이자 국제조약 위반

네팔인560명, 서울역에서 규탄대회 및 거리행진     {헤럴드타임즈} :사회부 박흥근 기자

한국 거주 네팔 출신 이주민 560여명이 오늘 오후 2시에 서울역 광장에서 "국제조약 위반이자 반인권적 행동인 인도의 네팔 국경 봉쇄에 대한 규탄대회"를 서울역에서 열고, 주한인도대사관까지 거리행진 후, 서명서를 주한 인도 대사관에 항의 성명서를 전달하려했지만 주한 인도대사관은 이를 거절했다..

지난 920일 네팔은 10년 가까운 반정부 내전에 따른 정치적 혼란과 올해 4월의 대지진 참사 복구를 끝내고 드디어 민주주의에 기초한 새 헌법을 공포했다. 그러나 인도 정부는 새 헌법공포에 반대하며 간접적으로 네팔에 거주하는 인도인들에게 반대시위에 참여시켜 사회혼란을 가중시켰다. 또한 그때부터 지금까지 두달 가까이 국경을 봉쇄해 네팔 사회는 극심한 물자부족을 겪고 있다. 특히 일상의 필수품인 석유와 의료품의 부족은 다시 사회를 혼란에 빠트릴 수 있는 위협이 되고 있다.

     
 {라주 체트리 주한 네팔인협회 회장.케이피 시토울라 국제협력위원 한국대표.수베디 네팔 파운데이션 사무장.디퍽 네팔인협회 사무총장}
이에 네팔의 카드가 프라사드 샤르마 올리 총리가 지난 1115일 인도에 "즉시 국경봉쇄를 해제하라"고 요구했다. 그동안 네팔 정부가 이번 사태의 원인으로 인도 정부를 지목하는 데 조심스러운 태도를 보였지만 인도의 태도 변화가 없기 때문에 정부가 직접적으로 인도에 국경 봉쇄 문제를 제기했다. 이 사태는 내륙국의 국경을 봉쇄하는 국제조약 위반의 사례이기도 하다.

     
 {네팔 이주민들이 본국에 거주하는 가족.친척 .친구.이웃의 평화와안전를 위해 거리로 나섰다.}
이번 대회에 참여하는 많은 네팔 이주민들이 본국에 거주하는 가족과 친척, 친구, 이웃의 안녕과 평화를 위해 거리에 나섰다. 올해 이미 자연이란 불가항력의 어려움, 지진으로 주변의 많은 사람을 잃었다. 그런데 네팔인들에게 인도의 국경 봉쇄는 물자부족 참사는, 심각한 인도주의 위기이기에 네팔뿐 아니라 신뢰를 기반한 국제 사회에도 큰 시련이 될 수 있다. 이에 한국 거주 네팔 이주민들은 한국 국민들이 이번 사태의 반인류적 진실을 알고 국제 시민의 한 사람으로 모두의 인권을 위해 함께 동참해주기를 바라고 있다.

   
 {주한 네팔인협회 라주 체트리 회장}

"we.the Nepalese citizens.living in the republic of korea. would like to draw your attention toward toward the current economic and humanitarian crisis in Nepal owing to the "undeclared blockade"from the lndian side at the lndo_nepal border points.adding woes to the catastrophe caused by the devastating earthquake in april this year.the undeclared imposition of cutting supplies of fuel and other essential commodities including medicine to Nepal has crippled all walks of life."Nepal and lndia have been enjoying centuries-old friendship.there is a lot of warmth and goodwill between the people of the two countries.against the backdrop of such a unique relationship.we would like to call for recognizing and recognizing and respecting the rights of a sovereign next_door neighbor and respecting international conventions. laws.and commitments toward a landlocked neighbor."

 

 

 

박흥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헤럴드타임즈(http://www.heraldtime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본사: 서울특별시 서초구 방배동 474-22 춘강빌딩 2층|총괄본사: 서울특별시 강동구 풍성로54길 40-7
독자제보 및 구독·광고문의 Tel 070-4193-7177 | Fax 02)986-4005|등록일 : 2010념3월10일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164
발행인 : 박남근|편집인 : 박남근|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남근
Copyright 2006 헤럴드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heraldtime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