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2.19 수 09:34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모아보기
과학벨트, 구제역
> 뉴스 > 뉴스종합 > 인터뷰
     
꺼만 싱 라마 주한 네팔대사 인터뷰
2012년 07월 11일 (수) 18:01:45 박남근 기자 nku88@naver.com
라인 밴드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Interview by His Excellency Kaman Singh Lama, Ambassador of Nepal the Republic of Korea to HeraldTimes


히말라야의 나라 네팔, '2012 룸비니 방문의 해' 주목
꺼만 싱 라마(Kaman Singh Lama) 주한네팔대사 인터뷰


본지는새로 부임한 꺼만 싱 라마(Kaman Singh Lama) 주한네팔대사를 서울 후암동 네팔대사관에서 만나 인터뷰를 했다. 저개발국으로 분류되는 네팔의 경제와 다민족국가로서의 부족문화, 그리고 세계의 지붕으로 불리는 히말라야 산맥의 최고봉 에베레스트 등 관광 문화에 대하여 대화를 나눴다.(편집자 주)  

 
   
▲ 본지와 인터뷰에 임하고 있는 꺼만 싱 라마(Kaman Singh Lama) 주한 네팔대사(우)와 배석한 라자 람 바르타울라 영사(좌측).

Q1: 주한 네팔 대사로 새로 부임하게 된 꺼만 싱 라마 대사께 헤럴드타임즈를 대표하여 진심으로 축하드린다.

-축하 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Q2: 대사께서 주한 네팔대사로 부임하기 전에 네팔에서는 주로 어떤 주요 업무를 했습니까? 대사님 자신을 간단히 소개해 주시겠어요?

-저는 정치인이었으며, 2선 국회의원 이었습니다.

   
▲ 인터뷰 중인 꺼만 싱 라마(Kaman Singh Lama) 주한 네팔대사
Q3: 이코노미포커스 독자들에게 가능하다면 상세히 네팔을 소개할 수 있을까요?

-네팔은 여러 나라들에 둘러싸여 있는 내륙국이며, 인도와 중국 사이에 위치한 저개발국입니다.

면적은 147,181㎢이며, 인구는 2,660만입니다. 네팔은 세계에서 가장 높은 산인 에베레스트산으로 유명하며, 석가모니의 탄생지인 룸비니, 구르카인(훌륭한 군인기질을 가진 것으로 유명한 네팔민족), 고대문화유산과 더불어 다민족, 다문화, 다언어와 친절한 국민성으로 잘 알려져 있습니다. 또한 풍부한 자연 자원을 이용한 수력발전, 농업 및 관광자원이 차별화된 강점입니다.

Q4. Baburam Bhattarai 총리는 올해를 '2012룸비니 방문의 해"로 발표했습니다. 부처님의 탄생지로 알려진 룸비니(Lumbini)를 설명 해 주시겠습니까?

-룸비니는 석가모니의 출생지이며, 수많은 불교신자들의 순례지이기도 합니다. 석가모니와 관련된 장소는 룸비니 뿐만 아니라, 그의 궁이 있었던 카피알바스투와 어릴 때 자랐던 람그람도 불교신자들에게는 중요한 장소라고 할 수 있습니다. 룸비니는 인류 문화와 종교적 유산으로서의 가치를 유네스코로부터 인정받아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되었습니다.

유엔의 제3대 사무총장이었던 우 탄트(U Thant) 사무총장의 룸비니 방문 이후 그 명성을 인정받아 발전계획이 준비되었고, 현재 마스터플랜에 따른 개발이 진행 중입니다. 장소의 보존과 더불어 종교유적지로서, 불교신자들의 순례지로서 발전을 위해 네팔정부는 2012년을 ‘룸비니 방문의 해’로 지정하였습니다. 이를 통해 룸비니의 발전을 위한 인프라 구축과 현재 진행 중인 다양한 개발계획을 완성하고 시설 업그레이드를 하고자 합니다. 룸비니를 전세계적으로 홍보하고 관광객을 늘리는 것도 목표입니다.

한국의 많은 불교신자들도 고승 해초스님(Kahe Cho)이 이미 AD 719년에  카피알바스투를 방문했다는 기록을 남겼던 사실을 안다면 매우 흥미로울 것입니다.

   
▲ 네팔 문화와 다민족의 삶에 대하여 설명하고 있는 꺼만 싱 라마 대사.

Q5: Nepal is dominated by the world’s most imposing, dramatic and highest 12 mountains in the world which are more than 8000 meters and also tremendous amount of cultural heritages are listed as world heritage by the UNESCO. Could you be more specific, please?

-네팔에는 세계의 높은 14개 산 가운데 8000미터 이상의 8개 산이 위치하고 있습니다. 에베레스트산은 8848미터로 세계에서 가장 높으며,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아름다운 경관을 자랑하고 있습니다. 또한 수많은 산악인들에게 동경의 대상이 되고 있습니다.

세계문화유산유적지에 관해 말씀드리자면 카피알바스투 계곡의 25킬로미터 반경내에 일곱군데의 세계문화유산유적지가 있으며, 각각 카피알바스투 더르바르 광장, 파탄 더르바르 광장, 바크타퍼 더르바르 광장, 스얌브후나스, 바우드하나스, 파슈파티나스 그리고 차구나라얀으로 불립니다. 석가모니의 탄생지인 룸바니 또한 유네스코의 세계문화유산유적지로 등록되어 있습니다. 앞서 말씀드렸듯이 네팔에는 103가지 민족이 있으며, 92개의 언어를 사용하는  매우 다채로운 문화적 다양성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 꺼만 싱 라마(Kaman Singh Lama) 대사는 2012년 룸비니 방문의 해를 맞아 한국의 여행객들이 많이 방문했으면 좋겠다는 의견을 피력했다.
Q6: How the investment environment and infrastructures in Nepal that the foreign investor could make a full investment are constituted in Nepal? South Koreahas a lot of concern for hydroelectric power which is based on abundant water supply, resource development and tourism in Nepal. Could you possibly express your own opinion regarding to these issues please?

-네팔의 산업은 초기단계라고 할 수 있으며, 외국인투자법과 외국인 직접투자에 관한 기술이전법을 제정하여 최고의 투자환경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투자금 회수에 대한 보장과 더불어 투자에 따른 수익상환을 보장해드릴 수 있습니다. 또한 외국투자기업에 대한 국영화를 하지 않으며, 원자재 수입시 발생하는 환차에 대한 보상제도와 더불어 초기 투자단계에서 세금감면도 제공하고 있습니다.

수력발전산업은 성장가능성이 가장 크며 수익률 또한 높습니다. 이미 한국기업중에 관심을 보인곳이 있습니다. 그러나 네팔의 전력부족 상황을 감안한다면 중,대형 발전계획에 따른 많은 투자가 필요합니다. 수력발전과 더불어 인프라개발, 관광, 농업, 제조업 및 정보기술 분야도 외국인 투자자들에게 매력적인 분야입니다.

Q7: Currently, there are approximately 3000 Nepalese international students as well as 13,000 industrial trainees in South Korea. AS far as I know, most of them are working sincerely in their industrial field. However, occasionally the problems regarding Nepalese industrial trainees’ human rights, industrial accidents and others have been indicated and issued. Do you have any preconceived plan or any ideas to resolve this problem?

-최근 약 400명의 네팔 유학생들이 한국의 대학에 재학중이며 석,박사 과정을 밟고 있습니다. 근로자들은 고용허가제도 아래에서 일하고 있으며, 올해 중반까지 약 만 4천명의 네팔근로자들이 한국의 소기업과 중소기업,  농업과 제조업 분야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노동문제와 산업재해에 관해서 네팔대사관은 항상 한국정부와 함께 합법적인 해결책을 찾으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고용주와 근로자의 오해로 인한 문제에 관해서는 상담과 조정과정을 통해 해결하고 있습니다. 또한 근로자들과 주기적으로 연락하고 분쟁사항에 대해 귀기울임과 동시에 한국정부와의 긴밀한 협조로 문제를 해결하고자 합니다.

   
▲ 꺼만 싱 라마(Kaman Singh Lama) 주한 네팔대사의 집무실.

Q8: If you know anything about traditional Korean art, please tell me about them.

-한국의 예술에 대해서 조금알고 있습니다만, 아직 알아나가야 할것이 많습니다. 예술은 문화의 일부라고 생각합니다. 한국은 유구한 역사를 지니고 있으며, 최근에는 한국음식과 더불어 한류열풍으로 전세계를 매료시키고 있습니다. 네팔에서 한국어는 영어와 힌두어에 이어 인기가 많습니다.

Q9: How do you think about Korea? Further, please tell about the character of Korean people and negative point if any.

-저는 한국인의 성실성과 질서있는 모습에 깊은 인상을 받았습니다. 시간관리와 일할때 완벽함을 추구하는 모습은 또다른 본받을 점입니다. 또한 한국인의 깊은 애국심이 한국을 지탱하는 가장 큰 힘이라고 생각합니다.

Q10: What is the big difference between Nepal and Korea? What do you think about it?

-네팔과 한국은 비슷한점이 많습니다. 자연환경과 문화, 친철한 국민성이 그러합니다. 그러나 외형상으로는 차이가 큽니다. 네팔은 저개발국인 반면에 한국은 OECD 국가입니다. 이는 한국 정치의 안정성, 다양한 리더십과 국가발전에 대한 강한 의지 덕분입니다. 네팔도 현재 정치안정화와 사회경제발전을 위한 개혁을 단행하고 있습니다. 네팔이 이러한 점들을 잘 극복하여 경제발전과 번영을 이루기를 희망합니다.

   
▲ 인터뷰를 마친 꺼만 싱 라마(Kaman Singh Lama) 대사(가운데)와 라자람 바르타울라 영사(좌측), 본지 박남근 발행인(우측)이 기념 촬영했다.
Q11: After you started for your new post as Nepalese Ambassador to South Korea, what was the most demanding job you did?

-저는 경제,무역,투자,관광,과학,기술,문화분야 전반에 이르러 한국에서 네팔을 알리고, 양국간의 우호적인 관계를 강화하는데 책임을 다하고 있습니다.

Q12: Please tell about your recent situation and what are your most interesting things?

-저는 가족과 한국에 잘 정착하였으며, 앞으로도 한국과 네팔의 양국간 관계 증진을 위해 노력할 것입니다. 제 취미는 독서와 새로운 곳을 여행하는 것입니다.

Q13: Could you tell about the significantly influenced your philosophy, creedor even principle for your living?

-저는 좌파적인 정치성향을 지니고 있으며, 막스주의와 평등과 정의에 기초하여 사회악을 물리치고 보다 나은 세상을 만들수 있는 사회주의에 대한 신념을 지니고 있습니다.

Q14: Could you tell about your short-term plan or even long-term plan and wishes may come true?

-저는 무역,투자,관광 및 문화에 이르는 다양한 분야에서 양국간 협력증진을 위한 양국 정상 및 고위관계자의 방문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End: 저희 헤럴드타임즈의 인터뷰에 응해 주셔서 매우 감사합니다.

-저 또한 한국의 영향력 있는 매체와 인터뷰 할 수 있는 기회를 주셔서 감사합니다.
박남근 기자 / 사진 한준희 기자
 

박남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헤럴드타임즈(http://www.heraldtime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1)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최동재
(112.XXX.XXX.200)
2012-08-28 23:37:46
멋저요
박남근 대표님 넘 훌륭 하십니다
네팔 대사님과 좋은 관계를 맺으시고
아무도 이루수없는 일을 이루시고 아무나
할수없는 좋은 일은 하시게 된것을
박수를 보낸입니다

되여
전체기사의견(1)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본사: 서울특별시 서초구 방배동 474-22 춘강빌딩 2층|총괄본사: 서울특별시 강동구 풍성로54길 40-7
독자제보 및 구독·광고문의 Tel 070-4193-7177 | Fax 02)986-4005|등록일 : 2010념3월10일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164
발행인 : 박남근|편집인 : 박남근|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남근
Copyright 2006 헤럴드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heraldtime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