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2.19 수 11:03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모아보기
과학벨트, 구제역
> 뉴스 > 오피니언 > 기고
     
인생의 황금기
2011년 01월 24일 (월) 11:48:16 이인화 교수 lee@
라인 밴드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Between her cameo with Abe Vigoda in a Super Bowl commercial for Snickers, costarring with Sandra Bullock and Ryan Reynolds in the romantic comedy "The Proposal," and being recognized for lifetime achievement by the Screen Actors Guild, Betty White is suddenly finding herself in even more places than President Obama.

But whether or not she'll be seen on "Saturday Night Live" is a question for which not even she has the answer. "I don't even know where that came from," the 88-year-old "Mary Tyler Moore Show" and "Golden Girls" Emmy winner told PEOPLE about the online movement to have her host "SNL." "That just came out of left field. It's ridiculous. I don't think ['SNL' creator and producer] Lorne Michaels even knows about it, so we won't worry about it."

스니커즈를 위한 슈퍼볼 광고에서 Abe Vigoda와의 깜짝 출연과 로맨틱 코미디 “The Proposal”에서 산드라 블록, 라이언 레이놀즈와 주연으로 나오고 스크린 배우로서 평생에 걸친 업적으로 인정받는 와중에 베티 화이트는 갑자기 오바마 대통령보다 심지어 더 많은 자리에서 그녀자신을 발견하고 있다.

하지만 그녀를 ‘토요일밤 생방송’ 라는 프로에서 볼 수 있느냐 없느냐는 심지어 본인조차도 모르는 의문이다. “전 그런 말이 어디에서 나왔는지조차 모르겠어요.” 88세의 ‘메리 타일러 무어 쇼’와 ‘골든 걸즈’의 Emmy 수상자인 그녀가 ‘SNL’프로 사회를 맡을 것이라는 온라인상에서의 움직임에 대해 피플지에 말했다. 그것은 단지 생각지도 않은 곳에서 나온 말이었어요. 말도 안돼요. 난 SNL 창시자이자 PD인 론 마이클즈 조차 모르는 일 일거라고 생각해요. 그래서 난 신경 안써요.“

Vocabulary

cameo 유명배우가 찍는 단역
recognized 인정받는
ridiculous 웃기는, 말도 안 되는
PEOPLE 피플이라는 잡지 이름
out of left field 뜻밖에, 생각지도 않은 곳에서

This month's Expression

I don't know where that come from? 그런 말이 어디에서 나왔는지 모르겠어.
That just came out of left field. 그것은 생각지도 않은 곳에서(뜻밖에) 나왔을 뿐이야.


필자의 한마디

요새는 수명이 길어져서 특별한 사고나 병이 유발되지 않으면 90세까지 사는 사람들이 참 많아졌습니다. 얼마나 오래 사느냐 보다 어떻게 사느냐가 중요한 것 같습니다. 88세에 인생의 절정을 맞이하는 베티 화이트처럼 우리도 나이 탓하지 않고 즐겁게 열심히 살아간다면 좋은 일이 있지 않을까요? 나이는 숫자에 불과합니다. 언제든지 마음먹고 실행에 옮기면 우린 인생의 황금기를 맞이할 수 있습니다.

ⓒ 헤럴드타임즈(http://www.heraldtime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1)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조영준
(58.XXX.XXX.185)
2011-05-24 20:23:51
질적인 삶
공감해요. 누구든지 현재를 살아가는 의미가 있을테니까요. 지난날의 이야기보다는 항상 내일은 모레는 무엇을 하며 알찬 날을 보낼까 생각한다면 보다 풍요로운 삶이 되겠죠. 행복한날 되십시요.
전체기사의견(1)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본사: 서울특별시 서초구 방배동 474-22 춘강빌딩 2층|총괄본사: 서울특별시 강동구 풍성로54길 40-7
독자제보 및 구독·광고문의 Tel 070-4193-7177 | Fax 02)986-4005|등록일 : 2010념3월10일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164
발행인 : 박남근|편집인 : 박남근|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남근
Copyright 2006 헤럴드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heraldtime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