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20 일 11:11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모아보기
과학벨트, 구제역
> 뉴스 > 뉴스종합 > 사회
     
IWPG기자회견,"종교안에서 자행되는 성폭력.성추행.감금.폭행.살인을 근절하기위한 인권사각지대 여성인권회복 촉구
2018년 12월 17일 (월) 19:14:48 박남근 기자 nku88@naver.com
라인 밴드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세계여성평화그룹(IWPG, 대표 윤현숙)과 세계여성평화인권위원회(위원장 이서연)세계인권선언’ 70주년을 맞아 13일 오전 11시 한국프레스센터 20층 국제회의실에서 인권사각지대 여성인권회복 촉구기자회견을 개최했다.

두 단체는 인권의 사각지대인 종교 안에서 자행되는 성폭력, 성추행, 감금, 폭행, 살인을 근절하기 위한 대책 마련을 위해 대한민국 국민과 정부를 비롯해 언론과 정치인들에게 함께 손을 잡아달라고 호소했다.

 IWPG 윤현숙 대표는 기념사에서 민주화와 경제성장을 통해 인권에 있어 많은 부분이 국제사회에서도 모범국으로 꼽히는 대한민국이 반인권 범죄인 강제개종과 교회 내 만연한 그루밍 성폭력 문제의 심각성을 인지하지 못하고 있다강제개종은 심각한 사회문제로 변질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를 위해 국회와 정치권에서 강제개종금지 특별법 제정을 논의해 달라고 요구했다.

 이날 기자회견은 세계인권선언의 날 기념사, 인권사각지대 여성인권유린 실태 영상 상영, 세계여성인권회복을 위한 촉구문 발표, 세계여성인권회복 캠페인 활동 영상 상영, 질의 응답, 결의문 발표 순으로 진행됐다.

여성인권단체 대표들은 정치적 종교 위장 단체인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해체와 구지인 양 분향소 관련 고소에 대한 사죄, 강제개종 목회자 법적 처벌, 강제개종금지 특별법 제정, 성폭력 목회자 법적 처벌 및 징계, 성폭력 피해 신도에 대한 사죄 등 6가지 사안을 강력 촉구했다.

 세계인권선언은 19481210UN 총회에서 채택하고 모든 국가와 모든 사람에 대한 공통기준으로 선포됐다. 인권선언은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전세계에 만연됐던 인권침해 사태에 대한 인류의 반성을 촉구하고 모든 인간의 기본적 권리를 존중해야 한다는 유엔 헌장의 취지를 구체화한 것이다.

 세계여성평화인권위원회 이서연 위원장은 인권 사각지대인 종교 안에서 자행되는 여성 인권유린과 여성인권 묵살행위를 근절하기 위해 범법자인 종교지도자를 추방시켜야 한다"라며 대한민국 헌법에 명시된 정치와 종교는 분리돼야 한다는 조항에 의거, 부패한 한기총이 정치적 목적을 위해 설립된 위장 종교 단체임을 알고 성범죄·강제개종 목회자를 처벌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한편, 세계여성평화인권위는 지난 2일 서울을 비롯한 전국 주요도시에서 3만 여 명의 여성들이 지역여성단체와 연대해 여성인권유린을 방조한 한기총 탈퇴를 촉구하는 궐기대회를 연 바 있다.

박남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헤럴드타임즈(http://www.heraldtime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2)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김수미
(222.XXX.XXX.106)
2018-12-18 22:28:43
기독교인이 기독교인을 개종한다구요ㅠ
개종이란 종교를 바꾼다는 의미인데
단지 교리가 다르고 신흥이고 주류가 아니라는 이유로
개종을 강요한다는건 교리가 다르다는 이유로
핍박을 하는것과 마찬가지 입니다.

더더군다나
개신교 자체가 천주교 부폐에 반대한
개혁저ㅜ산에 근거해서 출발한 종교인데
어찌 자신들과 다르다는 이유로
인권을 유린하고 폭행 납치 감금까지 일삼는건지
일반인보다 더하고 소위 범죄집단이나 하는 행패네요

반드시 근절되야 합니다
호이짱
(124.XXX.XXX.24)
2018-12-18 20:30:35
종교계에서 일어나선 안될 일들이 벌어졌네요...
이건 정말 말도 안되는 일이예요..이런 .뉴스를 접할때마다 무교인 남편의 얼굴을 볼수가 없습니다...너무나 종교계의 진정성이 바닥에 떨어진듯한 느낌...교회 안에서 벌어지는 잔혹한 일들...정말 강력한 처벌이 있어야 합니다! 정말 용서 할수도! 묵고 할수도 없습니다!
전체기사의견(2)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본사: 서울특별시 서초구 방배동 474-22 춘강빌딩 2층|총괄본사: 서울특별시 강동구 풍성로54길 40-7
독자제보 및 구독·광고문의 Tel 070-4193-7177 | Fax 02)986-4005|등록일 : 2010념3월10일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164
발행인 : 박남근|편집인 : 박남근|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남근
Copyright 2006 헤럴드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heraldtime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