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2.15 일 17:07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모아보기
과학벨트, 구제역
> 뉴스 > 뉴스종합 > 경제
     
철도파업 5일만에 타결, "오늘 오전 9시부터 업무복귀"
2019년 11월 25일 (월) 09:29:00 한진희 기자 hanneko@hanmail.net
라인 밴드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철도노조와 한국철도공사
(코레일)는 밤샘 교섭을 이틀째 이어간 결과 25일 새벽 6시께 최종 타결됐다고 밝혔다.

15시간의 마라톤협상 끝에 철도노사는 핵심 쟁점이었던 안전 인력 확충 문제는 국토부와 추가 논의키로 했다. 다만 임금 정상화 등 나머지 사안에는 합의를 이뤘다.

이에 따라 노조는 이날 오전 9시께 업무복귀 명령을 내리고 공식적으로 파업을 철회할 방침이다. 동시에 조합원들이 업무에 복귀하면 열차 운행도 차차 정상화될 전망이다.

앞서 철도노조는 '42교대' 근무제 도입을 위한 인력 4654명 충원 등을 요구하며 지난 20일 오전 9시에 무기한 총파업에 들어갔다.

이에 열차 운행률이 40~60%가량 떨어지면서 그동안 수도권 직장인의 출퇴근 불편이 지속되고, 주말동안 지방에서 서울로 올라오는 수험생들의 불편이 지속됐다. 화물열차 운행이 줄면서 수출입 업체들의 피해도 커지는 중이다. 특히 이번 주 한·아세안 정상회의가 진행돼 철도 이용객이 크게 늘어날 예정이어서 노조의 파업 철회로 이용객들은 걱정을 덜게 됐다.

다만 코레일 측은 열차 운행률이 정상화되기 위해 1~2일이 필요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날 아침 출근길도 혼잡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코레일 관계자는 "열차 운행은 복귀 직원 교육과 운행 일정 조정 등을 거쳐 이르면 26일부터 단계적으로 정상화 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코레일 노사는 24일 오전 9시 이후에 다시 만나 대화를 이어가기로 했지만, 정오를 넘겨서도 교섭이 재개되지 못하다 오후 4시 들어 교섭에 나서 이틀 연속 밤샘협상을 벌인 끝에 합의를 이뤘다.

노조는 교섭을 통해 임금 1.8% 인상 고속철도 통합운영 방안 건의 저임금 자회사 임금수준 개선 건의 등에 합의했다. 다만 양측의 이견이 큰 인력충원 문제는 국토부와 추가 협의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한진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헤럴드타임즈(http://www.heraldtime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본사: 서울특별시 서초구 방배동 474-22 춘강빌딩 2층|총괄본사: 서울특별시 강동구 풍성로54길 40-7
독자제보 및 구독·광고문의 Tel 070-4193-7177 | Fax 02)986-4005|등록일 : 2010념3월10일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164
발행인 : 박남근|편집인 : 박남근|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남근
Copyright 2006 헤럴드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heraldtime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