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2.15 일 16:39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모아보기
과학벨트, 구제역
> 뉴스 > 뉴스종합 > 사회
     
"뇌물수수 혐의" 유재수 구속
2019년 11월 27일 (수) 23:20:17 전경석 기자 jinha0211@naver.com
라인 밴드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유재수
(55)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이 금융위원회의 관리·감독을 받는 업체들로부터 수천만원 상당의 뇌물을 받은 혐의로 27일 구속됐다.

서울동부지법 권덕진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27일 오후 955분쯤 뇌물수수·수뢰후 부정처사 등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유 전 부시장에 대해 "구속영장이 청구된 여러 범죄혐의의 상당수가 소명됐다"며 영장을 발부했다.

구체적으로 "피의자의 지위, 범행기간, 공여자들과의 관계, 공여자의 수, 범행경위와 수법, 범행횟수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수수 금액과 이익의 크기, 범행 후의 정황, 수사진행 경과 그리고 구속 전 피의자심문 당시 피의자의 진술 등을 종합해볼 때 증거인멸 염려 등으로 구속 필요성과 상당성도 인정된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유 전 부시장은 금융위 금융정책국장으로 재직하던 2016년 전후로 여러 금융업체들로부터 수천만원 상당의 뇌물을 수수하고 유착 관계에 있던 자산관리업체에 동생 취업을 청탁해 1억원대 급여를 지급하게 한 혐의 등을 받는다.

검찰은 유 전 부시장이 이같은 금품 및 향응을 대가로 관련 업체에 편의를 봐준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반면 유 전 부시장 측은 일부 금품과 향응을 받았지만 대가성은 없었다는 취지를 고수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지난달 말부터 관련 업체와 유 전 부시장의 자택 등에 대해 대대적인 압수수색에 나서고 관련자들을 줄줄이 불러 조사하며 혐의를 입증할 진술과 증거를 확보했다.

이어 지난 21일에는 유 전 부시장을 직접 소환조사했으며 그로부터 4일 뒤인 25일 신병확보가 필요하다고 판단해 뇌물수수·수뢰후 부정처사·청탁금지법 위반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유 전 부시장에 대해 안정적으로 신병을 확보한 검찰은 이제 그의 개인비위 혐의 입증을 넘어 청와대의 '감찰무마' 의혹을 정조준할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조만간 조 전 장관을 직접 불러 유 전 부시장에 대한 감찰을 중단시킨 경위와, 이를 청탁한 사람이 있는지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유 전 부시장은 노무현 정부 시절 청와대에 파견 근무를 나가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통하는 이호철 전 청와대 민정수석과 김경수 경남지사, 윤건영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 등과 친분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경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헤럴드타임즈(http://www.heraldtime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본사: 서울특별시 서초구 방배동 474-22 춘강빌딩 2층|총괄본사: 서울특별시 강동구 풍성로54길 40-7
독자제보 및 구독·광고문의 Tel 070-4193-7177 | Fax 02)986-4005|등록일 : 2010념3월10일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164
발행인 : 박남근|편집인 : 박남근|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남근
Copyright 2006 헤럴드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heraldtime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