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2.15 일 13:06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모아보기
과학벨트, 구제역
> 뉴스 > 뉴스종합 > 레저스포츠
     
유상철 인천, 리그 최종전서 10위 확정짓고 잔류
2019년 11월 30일 (토) 17:29:49 전경석 기자 jinha0211@naver.com
라인 밴드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사진:인천유나이티드 홈페이지
생존왕 인천 유나이티드가
1부 리그 최종전에서 승리하고 잔류에 성공했다.

유상철(48)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이 이끄는 인천 유나이티드가 경남과 K리그1(1부 리그) 최종전에서 경남과 비기며 K리그1 잔류에 또 성공했다.

인천은 30일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리는 하나원큐 K리그1 2019 파이널B(7~12) 최종전인 38라운드에서 경남과 득점 없이 비기고 10위를 확정했다. 이날 경기 전까지 승점 33을 기록하던 인천은 11위 경남(승점32)과 맞대결에서 비기기만 해도 잔류를 확정하지만, 지면 승강 플레이오프로 내몰리는 상황이었다.

이날 전반전은 홈 팀 경남이 주도했다. 경기 시작 직후부터 쿠니모토(22일본)의 강력한 중거리 슛으로 인천 골 문을 두드렸고, 4분엔 코너킥 상황에서 고경민(32)의 헤딩슛이 크로스바를 스치듯 넘어갔다. 인천은 경남의 공세를 육탄방어로 막아내기까지 했다. 전반 18분 고경민이 페널티 박스 오른쪽에서 체중을 실어 찬 슈팅을 부노자(31보스니아-헤르체고비나)가 얼굴로 막아냈다. 뚫렸다면 골대로 안쪽으로 향했을 슛이다.

전반전 경남의 공세를 무사히 막아낸 인천은 후반 18분 투입된 케힌데(25나이지리아)를 앞세워 공격의 활로를 찾았다. 후반 38분 경남 프리킥 상황에서 핸드볼 파울로 페널티 킥을 내줄 위기까지 맞았으나 비디오판독(VAR) 끝에 핸드볼 반칙이 인정되지 않으면서 숨을 돌렸다. 경남은 후반 추가시간 조재철(33)이 페널티 박스 내 왼쪽에서 맞은 마지막 득점 기회를 허공으로 날리며 승리를 거두는 데 실패했다.

0-0으로 끝난 이날 결과로 인천은 10위를 유지하며 K리그1 잔류에 성공했고, 11위를 확정한 경남은 승강 플레이오프로 내몰렸다. 경남은 같은 날 부산 구덕운동장에서 열린 K리그2 플레이오프에서 안양을 1-0으로 꺾은 부산과 승강플레이오프를 치르게 됐다. 승강플레이오프는 125일 부산구덕운동장, 8일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다. 두 경기 결과를 합산해 이긴 팀은 내년을 K리그1에서, 진 팀은 K리그2에서 뛴다.

한편 인천 팬 600여명은 시즌 최종전을 응원하기 위해 창원까지 달려와 할 수 있다! 인천!을 외치며 선수들을 응원했다. 유상철 감독은 팬들의 응원이 정말 큰 힘이 되었다. 원정이지만 홈 같은 분위기를 조성했다.고 멀리까지 와서 응원해준 팬들에게 감사했다.

전경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헤럴드타임즈(http://www.heraldtime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본사: 서울특별시 서초구 방배동 474-22 춘강빌딩 2층|총괄본사: 서울특별시 강동구 풍성로54길 40-7
독자제보 및 구독·광고문의 Tel 070-4193-7177 | Fax 02)986-4005|등록일 : 2010념3월10일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164
발행인 : 박남근|편집인 : 박남근|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남근
Copyright 2006 헤럴드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heraldtime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