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6.6 토 17:00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모아보기
과학벨트, 구제역
> 뉴스 > 뉴스종합 > 사회
     
안동 산불,"축구장 1100배 넘게 태우고 진화"
2020년 04월 27일 (월) 20:52:38 전경석 기자 jinha0211@naver.com
라인 밴드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24
일 오후 발생한 경북 안동 산불이 40여시간만인 26일 진화됐다.

경북도와 남부지방산림청은 이날 오후 230분께 큰 불길을 잡고 잔불 정리작업을 벌이고 있다. 이 불로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산림 800가 불에 탔다. 축구장 면적(0.714)1100배가 넘는 산림이 이틀 만에 잿더미가 됐다.

그러나 산불 발생 지역 근처에 있는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인 하회마을과 병산서원 등은 피해를 보지 않았다. 안동시는 경북도, 문화재청과 함께 현장에 인력을 배치하고 주변에 물을 뿌리면서 대기했으나 불이 번지는 방향이 달라 피해가 생기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산불을 피해 주변으로 대피했던 주민 1200여명도 대부분 귀가했다.

경북도와 산림 당국은 이날 오전부터 헬기 32대와 3700여명을 현장에 투입해 진화작업을 벌였다.

경북도와 산림 당국은 현장에 인력을 계속 배치해 잔불이 바람에 되살아나는 걸 막을 방침이다. 또 진화작업이 완료되면 정확한 피해 규모와 화재 원인을 조사할 방침이다.

이번 불은 지난 24일 오후 339분께 안동시 풍천면에서 발생해 약 20시간만에 진화되는 듯했지만 25일 오후 2시께 강한 바람을 타고 되살아났다.

이 불로 중앙고속도로 남안동IC서안동IC 구간 양방향 차량 통행이 25일 오후부터 중단됐다가 이날 오전 9시께 재개됐다.

전경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헤럴드타임즈(http://www.heraldtime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본사: 서울특별시 서초구 방배동 474-22 춘강빌딩 2층|총괄본사: 서울특별시 강동구 풍성로54길 40-7
독자제보 및 구독·광고문의 Tel 070-4193-7177 | Fax 02)986-4005|등록일 : 2010념3월10일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164
발행인 : 박남근|편집인 : 박남근|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남근
Copyright 2006 헤럴드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heraldtime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