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6.2 화 22:14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모아보기
과학벨트, 구제역
> 뉴스 > 뉴스종합 > 교육
     
수면 전문 브랜드 슬로우, ‘어드밴스드 매트리스 4종 및 컬비 프레임’ 출시… 본격적인 침대 시장 공략
2020년 05월 15일 (금) 10:00:28 정현화 기자 yasu63@naver.com
라인 밴드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슬로우가 어드밴스드 매트리스 4종 및 컬비 프레임을 출시했다
 

[슬로우가 어드밴스드 매트리스 4종 및 컬비 프레임을 출시했다}

수면 전문 브랜드 ‘슬로우(Slou)’가 개인별 체형과 취향에 맞춰 메모리폼 선택이 가능한 ‘어드밴스드 매트리스 4종’과 관리가 손쉬운 아쿠아클린 패브릭 소재의 ‘컬비 프레임’을 출시했다.

슬로우는 최근 리뉴얼한 토퍼, 베개를 비롯해 이번 출시로 매트리스, 프레임 등 수면 제품 라인업을 대폭 늘리며 침대 시장 확장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슬로우가 새롭게 선보인 어드밴스드 매트리스는 밀도와 물성에 따라 △어드밴스드 S(Soft) △어드밴스드 M(Medium) △어드밴스드 B(Balanced) △어드밴스드 F(Firm) 4종으로 구성됐다. 네 제품 모두 몸이 닿는 ‘상단 커버’, 포근함을 느낄 수 있는 ‘상단부’, 견고한 지지력과 안정감을 제공하는 ‘베이스부’ 3단으로 이뤄졌다. 지퍼 마감으로 각각 부분 분리가 가능해 세탁이나 매트리스 청소 시에도 편리하게 분리하고 다시 조립할 수 있다.

상단 커버는 푹신한 쿠셔닝과 부드러운 촉감이 더해진 상단 커버는 촘촘하고 부드럽게 직조된 사틴 원단을 사용해 호텔 침구처럼 쾌적하고 고급스러운 터치감을 자랑한다. 얇고 부드러워 흡습성과 통기성이 우수하며 커버 하단은 방수 커버가 적용돼 외부 오염으로부터 내장재를 보호한다.

착와감에 가장 큰 영향을 끼치는 상단부는 물성이 다른 메모리폼과 천연 라텍스 등을 다양하게 조합해 4가지 매트리스 특성을 느낄 수 있다. 특히 어드밴스드 M, B, F에 적용된 쿨 블랜디드 폼은 통기성이 뛰어난 오픈 셀 구조로 내부에 쿨젤이 함유돼 신체 열이 몸에 머물지 않고 외부로 순환되도록 도와준다.

베이스부는 소재에 따라 폼 베이스와 스프링 베이스로 구성된다. 폼 베이스 소재의 어드밴스드 S와 M은 흔들림 없이 중심을 잡아주는 베이스 폼으로 안정감 있는 매트리스를 선호하는 사람에게 적합하다. 어드밴스드 S는 더블 메모리폼으로 풍부한 포근함을 제공하며, 어드밴스드 M은 메모리폼과 천연 라텍스의 결합으로 탄성감 있는 푹신한 착와감을 느낄 수 있다.

스프링 베이스 소재의 어드밴스드 B와 F는 폼의 포근한 착와감과 스프링의 유연한 탄성감의 조합으로 뒤척임에도 유연하게 반응하는 하이브리드 매트리스로 6회전 독립스프링의 견고한 지지력과 4회전 미니독립스프링의 유연한 탄성이 더해졌다. 어드밴스드 B는 눕는 순간의 포근함과 균형감 있는 편안함을 제공하며 어드밴스드 F는 견고한 메모리폼과 스프링이 만나 탄탄한 안정감으로 견고하게 몸을 지탱해준다.

슬로우는 어드밴스드 매트리스와 함께 ‘컬비 프레임’을 선보였다. 기존 프레임에 부드러운 디자인의 패브릭을 추가해 편안하고 안전한 느낌을 준다. 관리가 손쉬운 스페인 아쿠아클린사의 패브릭 소재를 사용해 이물질이 묻거나 오염이 발생했을 때 물을 묻힌 티슈로 문질러 쉽게 얼룩을 제거할 수 있다. 전문적인 케어 없이 간단하고 위생적인 관리가 가능해 신혼부부, 아이 및 반려동물을 키우는 가정에서 사용하기 적합하다.

슬로우는 매트리스를 통해 수면의 질을 높이고자 하는 소비자들이 많아지는 가운데 개인별 선호에 따라 메모리폼 타입 선택이 가능한 어드밴스드 매트리스를 선보이게 됐다. 이어 포근함과 지지력을 동시에 갖춘 어드밴스드 매트리스, 관리가 편한 컬비 프레임을 통해 최고의 숙면을 경험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슬로우는 바쁘게 흘러가는 일상 속에서 쉼의 중요성과 느린 잠의 가치를 느끼게 해주는 수면 전문 브랜드로 인기리에 종영한 JTBC 예능 프로그램 ‘효리네민박’, ‘캠핑클럽’ 등에 슬로우 토퍼와 베개가 등장해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오르는 등 화제가 되기도 했다. 슬로우 관련 자세한 내용은 슬로우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정현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헤럴드타임즈(http://www.heraldtime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본사: 서울특별시 서초구 방배동 474-22 춘강빌딩 2층|총괄본사: 서울특별시 강동구 풍성로54길 40-7
독자제보 및 구독·광고문의 Tel 070-4193-7177 | Fax 02)986-4005|등록일 : 2010념3월10일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164
발행인 : 박남근|편집인 : 박남근|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남근
Copyright 2006 헤럴드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heraldtime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