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2.5.28 토 06:39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모아보기
과학벨트, 구제역
> 뉴스 > 뉴스종합 > 사회
     
신변보호 대상 여성 흉기에 찔려 숨져…스마트워치로 신고
2022년 05월 07일 (토) 21:19:17 전경석 기자 jinha0211@naver.com
라인 밴드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경북 김천에서 경찰에 신변 보호를 요청한 여성이 하루만에 흉기에 찔려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6일 경찰과 소방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2 17분쯤 경북 김천시 신음동 한 아파트에서 40대 여성 A씨가 배와 옆구리 등을 흉기에 찔려 숨진 채 발견됐다.

A씨는 전날 오후 86분쯤 "알고 지내던 남자에게 협박을 당하고 있다"고 불안감을 호소하며 112에 신고했다.

이에 경찰은 이날 오전 11 30분쯤 A씨에게 피해 사실을 자세히 확인하는 과정에서 스마트워치를 지급했다.

A씨는 스마트워치를 지급받고 귀가한 뒤 범행을 당한 것으로 파악된다.

A씨는 이날 오후 2 17분쯤 스마트워치로 경찰에 신고했고, 경찰은 오후 2 24분쯤 현장에 도착했으나 A씨는 이미 숨진 상태였다.

경찰이 현장에 도착했을 때 아파트 출입문은 잠긴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아파트 CCTV를 확인해 스마트워치 신고 1시간 전쯤 아파트에 들어간 B(40)씨를 피의자로 특정했다.

B씨는 이날 오후 420분쯤 대전동부서에 자수했고 경찰은 B씨를 긴급체포했다.

경찰은 B씨를 김천으로 이송해 구체적인 범행 동기 등을 파악한 후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한편 경찰 조사 결과 A씨와 B씨는 연인 사이로 지내다 헤어졌지만, 최근 B씨가 다시 만나자고 요구해 온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안전조치 요청 후에 최대한 빨리 현장에 도착했지만 피해자가 이미 숨져 안타깝다고 밝혔다.

전경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헤럴드타임즈(http://www.heraldtime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본사:서울시 강남구 역삼동727-14평화B/D6층| 총괄본사: 서울특별시 강동구 풍성로54길 40-7
독자제보 및 구독·광고문의 Tel 02)986-4005 | 긴급전화 : 010-3221-3734 | Fax 02)986-4006
등록일 : 2010년3월10일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164 | 발행인 : 박남근|편집인 : 박남근|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남근
Copyright 2006 헤럴드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heraldtime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