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2.8.8 월 09:35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모아보기
과학벨트, 구제역
> 뉴스 > 뉴스종합 > 교육
     
P2E게임, 원스톱 GameFi·NFT 정보 플랫폼 및 게임 라이브러리 출시
2022년 06월 28일 (화) 10:03:29 곽효석 기자 hyoseog@hanmail.net
라인 밴드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P2E게임에서는 블록체인 게임의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최신 정보 및 팁은 물론 추천 사항을 확인할 수 있다
     

    P2E게임에서는 블록체인 게임의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최신 정보 및 팁은 물론 추천 사항을 확인할 수 있다

캘리포니아--GameFi 및 NFT에 대한 툴과 정보 통합 원스톱 플랫폼인 P2E게임(P2E.Game)은 게임 라이브러리 2.0 버전을 출시할 것이라고 28일 발표했다.

게임 라이브러리는 스마트 알고리즘을 통해 암호화 분야의 95% 이상의 GameFi 프로젝트와 관련된 핵심 데이터를 수집했으며, P2E게임(P2E.Game) 팀은 복합 알고리즘을 출시해 스포트라이트(Spotlight) 섹션을 설치하고 알고리즘에 따라 평가된 양질의 프로젝트를 중점적으로 추천한다.

P2E게임은 GameFi 프로젝트 채점 시스템을 출시해 프로젝트 시장성과 프로젝트 진전 상황, 소셜 점수, 주소 분포, TVL 등의 요인에 따라 GameFi 프로젝트에 대해 채점한다. 입장 가격, 총 모금 수에 대한 정보도 제공해 크로스 플랫폼 운영의 번거로움을 피하고 검색 시간을 절약한다.

P2E게임은 게임 분야에 SocialFi를 깊이 융합시켜 ‘GameFi+SocialFi’의 게임 통합체를 만든다. 게이머는 단순히 프로젝트에서 이득을 얻을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자신의 사회적 영향력도 높일 수 있다. 아울러 게임 및 노동조합의 모든 친구 관계를 연결해 게이머가 다양한 이익을 실현하도록 돕고, 양질의 프로젝트를 위해 양질 사용자를 남겨 두고 지원한다. 이 밖에도 커뮤니티 소유권과 네이티브 조합을 활용해 유보율을 추진한다.

게이머들에게 기존 플랫폼은 비블록체인 사용자 대상 높은 진입장벽을 비롯해 △크로스체인 자산관리의 불편함 △게임파이 정보의 분산 △다양성 부족 △체험의 미흡함 등의 단점이 있다. 게임 퍼블리셔의 경우 Web 2.0 게이밍 애그리게이터에 의해 불공정한 모드를 강요받고 충실한 사용자가 부족하다는 단점이 존재한다. P2E게임 팀은 초기투자자 게이머들로 구성됐으며, 게임 라이브러리 기능 및 E2E 제품 출시를 통해 더욱 효과적인 웹3 마케팅 마인드로 프로젝트를 사용자와 연결하고 있다.

게임 라이브러리 섹션에서 사용자는 터미널 플랫폼에서 프로젝트가 속한 블록체인, 토큰 이코노미 모식, 게임 및 수익 유형, 프로젝트 상태 등의 여러 지표를 이해할 수 있다. 여러 지표에 따라 마음에 드는 GameFi 프로젝트를 선별해 게이머들에게 GameFi 프로젝트 참여에 대한 진입 장벽을 낮출 수 있다.

P2E게임은 2022년 플랫폼을 본격적으로 론칭한 후 사용자 피드백과 단점을 점차 업그레이드해 게이머가 원하는 기능을 충족시키고 있다. 현재 완벽한 론치패드, 게임 라이브러리, NFT 애그리게이터, 관련 정보 등 4대 섹션 기능을 구축해 시장에 따라 지속적으로 버전을 업그레이드하고 있다. 이 밖에 P2E게임은 더 많은 블록체인 게이머와 투자자들에게 일체화 GameFi 및 NFT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글로벌 확장 프로그램을 오픈하고 있다.

P2E게임 플랫폼은 사용자가 터미널에서 서로 다른 프로젝트를 찾아 ROI나 프로젝트 품질에 대한 점수 및 비교를 쉽게 할 수 있어 서로 다른 플랫폼을 전환하는 시간을 많이 절약할 수 있다. 그리고 IDO로부터 얻은 최적의 기회를 사용자가 즉시 추적할 수 있도록 진입 요구와 참여 시간대를 제공하고, 더 정확하고 전면적인 정보를 제공한다.

P2E게임은 GameFi 및 NFT 생태계에 초점을 맞춰 웹3.0 포털을 만드는 데 애쓰고 있다. 현재 글로벌 커뮤니티 마케팅을 통해 커뮤니티 사용자들이 독일, 스페인, 싱가포르, 영국 등 국가들을 커버했으며, 지속적으로 글로벌 시장을 개척해 게이머, 플랫폼, 프로젝트 등의 3자 상생 생태계를 조성하고 있다.

곽효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헤럴드타임즈(http://www.heraldtime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본사:서울시 강남구 역삼동727-14평화B/D6층| 총괄본사: 서울특별시 강동구 풍성로54길 40-7
독자제보 및 구독·광고문의 Tel 02)986-4005 | 긴급전화 : 010-3221-3734 | Fax 02)986-4006
등록일 : 2010년3월10일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164 | 발행인 : 박남근|편집인 : 박남근|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남근
Copyright 2006 헤럴드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heraldtime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