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2.9.30 금 16:23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모아보기
과학벨트, 구제역
> 뉴스 > 뉴스종합 > 교육
     
삼성전자, ‘플래시 메모리 서밋’서 차세대 메모리 솔루션 대거 공개
2022년 08월 03일 (수) 13:32:05 박남근 기자 nku88@naver.com
라인 밴드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솔루션개발실 최진혁 부사장이 플래시 메모리 서밋 2022에서 ‘빅데이터 시대의 메모리 혁신’을 주제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솔루션개발실 최진혁 부사장이 플래시 메모리 서밋 2022에서 ‘빅데이터 시대의 메모리 혁신’을 주제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삼성전자가 2일(현지 시각) 미국 산타클라라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플래시 메모리 서밋 2022(Flash Memory Summit)’에서 차세대 메모리 솔루션을 대거 선보였다고 밝혔다.

플래시 메모리 서밋 2022(Flash Memory Summit)는 매년 미국에서 개최되는 세계 최대 플래시 메모리 업계 콘퍼런스로, 8월 2일부터 4일까지 컨벤션센터에서 열렸다.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솔루션개발실 최진혁 부사장은 이날 ‘빅데이터 시대의 메모리 혁신(Memory Innovations Navigating the Big Data Era)’이라는 주제의 기조연설을 진행했다.
 
삼성전자는 인공지능(AI), 메타버스(Metaverse), 사물인터넷(IoT), 미래 차(Automotive), 5G·6G 등 서비스가 확대되며 데이터가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산업 지형이 데이터를 중심으로 변화하는 ‘데이터 중력(Data Gravity)’ 현상이 일어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이러한 대량의 데이터를 이동(Movement), 저장(Storage), 처리(Processing), 관리(Management)하기 위한 메모리 기술의 혁신적인 발전이 필요하다고 강조하며 △서버 시스템의 공간 활용도를 높인 ‘페타바이트 스토리지(Petabyte storage)’[1]△인공지능(AI)/머신러닝(ML)에 최적화된 ‘메모리 시맨틱 SSD(Memory-Semantic SSD)’ △스토리지를 안정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텔레메트리(Telemetry)’ 등 차세대 메모리 솔루션을 소개했다.

◇서버 시스템의 공간 활용도를 높인 ‘페타바이트 스토리지’
 
삼성전자는 글로벌 기업들과 고용량 SSD의 다양한 폼팩터와 스택 구조 기술 개발을 협력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페타바이트급의 스토리지 시스템 구현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페타바이트 스토리지는 저장용량이 획기적으로 향상돼 최소한의 서버로 방대한 양의 데이터를 처리해 고객들이 효율적으로 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또한, 효율적인 서버 운영으로 에너지 사용도 최소화하는 장점이 있다.
 
◇AI/ML에 최적화된 CXL 인터페이스 기반 ‘메모리 시맨틱 SSD’
 
삼성전자는 CXL[2] 차세대 인터페이스 기반의 메모리 시맨틱 SSD도 공개했다. 메모리 시맨틱 SSD는 인공지능, 머신러닝 등 작은 크기의 데이터를 많이 활용하는 분야에서 최적의 솔루션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메모리 시맨틱 SSD는 CXL 인터페이스를 통해 데이터를 전송하는 한편, 내부의 D램 캐시메모리가 작은 크기의 데이터 읽기, 쓰기를 보다 효과적으로 처리하도록 지원한다. 메모리 시맨틱 SSD는 인공지능, 머신러닝에서 일반 SSD에 비해 임의 읽기 속도와 응답속도를 최대 20배까지 향상할 수 있다.
 
◇안정적으로 스토리지를 관리해주는 ‘텔레메트리’
 
데이터의 폭발적인 증가로 데이터센터에 필요한 스토리지 또한 증가하고 있으며, 이에 각각의 스토리지를 보다 안정적으로 관리하는 기술이 중요해지고 있다.
 
삼성전자의 텔레메트리 기술은 SSD가 사용되는 환경에서 발생할 수 있는 이상점을 사전에 감지해 리스크를 방지해주는 기술이다.
 
SSD 내부에 탑재된 낸드플래시, D램, 컨트롤러 등의 소자뿐 아니라 SSD의 메타데이터[3]를 분석해 발생 가능한 이슈를 사전에 발견해 고객의 안정적인 서버 운영을 지원할 수 있다.

이 밖에도 삼성전자는 5월 업계 최초로 개발한 UFS 4.0 메모리를 이달부터 양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삼성전자 UFS (Universal Flash Storage) 4.0 메모리는 고해상도 콘텐츠, 고용량 모바일 게임 등 신속한 대용량 처리가 필수인 플래그십 스마트폰의 핵심 솔루션이 될 것으로 기대되며, 향후 모빌리티와 VR/AR 등 모든 컨슈머 디바이스 영역으로 적용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삼성전자는 업계 최초로 양산 중인 PCIe (Peripheral Component Interconnect express) 5.0 기반 엔터프라이즈 서버용 SSD ‘PM1743’과 24G SAS (Serial Attached SCSI) 기반 SSD ‘PM1653’, 스마트SSD, CXL D램 등도 소개했다.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솔루션개발실 최진혁 부사장은 “폭발적인 데이터 증가는 업계에 큰 도전이 되고 있으며, 이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업계의 생태계 구축이 중요하다”며 “삼성전자는 데이터의 이동·저장·처리·관리 각 분야에 맞는 혁신적인 반도체 솔루션을 통해 인공지능, 머신러닝, 고성능 컴퓨팅 등 다양한 시장을 지속해서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남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헤럴드타임즈(http://www.heraldtime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본사:서울시 강남구 역삼동727-14평화B/D6층| 총괄본사: 서울특별시 강동구 풍성로54길 40-7
독자제보 및 구독·광고문의 Tel 02)986-4005 | 긴급전화 : 010-3221-3734 | Fax 02)986-4006
등록일 : 2010년3월10일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164 | 발행인 : 박남근|편집인 : 박남근|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남근
Copyright 2006 헤럴드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heraldtime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