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3.3.31 금 15:49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모아보기
과학벨트, 구제역
> 뉴스 > 뉴스종합 > 경제
     
LG전자, 미국 테네시 공장에 건조기 라인 신설
건조기 라인 가동 시작해 물류비용, 배송시간 등 줄여 현지 수요 변화 적기 대응 로봇, 디지털 전환(DX), AI 기반 첨단 제조기술과 노하우 집약 100% 재생 에너지 사용 등 ESG 경영 실천에 앞장
2023년 01월 16일 (월) 10:31:15 박남근 기자 nku88@naver.com
라인 밴드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LG전자의 테네시 공장 전경

서울-LG전자가 생활가전 글로벌 핵심 생산기지인 미국 테네시(Tennessee) 공장에서 부품부터 완제품까지 한 라인에서 제조하는 ‘완결형 통합생산체제’를 갖춘 건조기 생산라인을 본격 가동한다.

LG전자 H&A(Home Appliance & Air Solution) 사업본부장 류재철 사장은 현지시간 9일 기자간담회를 갖고 “세계 최대 가전 시장인 미국에서 현지 생산을 늘려 프리미엄 수요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건조기 생산라인을 신설했다”며 “고도화된 생산체계를 기반으로 제품을 안정적으로 적기 공급해 북미에서의 세탁·건조기 시장 지배력을 확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LG전자는 2018년 말 테네시 공장을 준공하고 세탁기 생산라인 2개를 첫 가동했다. 이어 지난해 9월 건조기 라인 시험 가동 후 최근 본격 생산을 시작했다. 테네시 공장의 3개 라인은 각각 드럼세탁기, 통돌이세탁기, 건조기를 생산한다. 연간 생산능력은 세탁기 120만대, 건조기 60만대다.

테네시 공장의 연면적은 9만4000제곱미터(m2), 대지면적은 125만제곱미터 규모다. 건조기 라인이 신설되면서 3천만불이 추가 투자돼 누적 투자금액은 3억9000만불에 이른다.

LG전자는 현지 생산을 통해 물류비, 관세, 배송시간 등을 줄여 수요 변화에 적기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실제 코로나19로 인한 물류비 증가는 원가 인상요인 중 하나로 작용했다. 뿐만 아니라 각종 비용이 줄면 원가경쟁력이 올라가는 것은 물론 빠르게 변화하는 경영환경에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다.

테네시 공장의 자동화율은 현재 63%이다. 올 연말까지 70% 가까이 높이는 것이 목표다. 생활가전 제조공장 기준으로는 최고 수준이다.

류 사장은 “테네시 공장은 건조기 라인을 추가한 것에 이어 올 상반기에 워시타워 라인까지 신설하며 세탁가전 생산 전초기지이자 북미 생활가전 사업 성장의 주춧돌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 로봇, 디지털 전환(DX), AI 기반 첨단 기술과 제조 노하우 집약

LG전자는 테네시 공장을 세계경제포럼(WEF, World Economy Forum) 등대공장으로 선정된 창원 LG 스마트파크와 함께 첨단 제조기술을 접목한 세계적인 수준의 지능형 자율공장으로 구축했다. AI(인공지능), 빅데이터, 사물인터넷(IoT) 등 디지털 기술을 도입하고 로봇을 활용해 공정을 자동화했다. 여기에 60년 이상의 제조 노하우까지 집약돼 제조혁신을 이끌고 있다.

테네시 공장은 부품 제조부터 세탁기를 완성하고 포장하는 작업까지 하나의 라인에서 수행하는 완결형 통합생산체계를 갖췄다. 이를 통해 부품 공급 지연과 같은 문제가 거의 발생하지 않아 제품을 만들어 고객에게 공급하는 시간을 단축할 수 있다. 또 철저한 품질 조건을 라인 전체에 일괄 적용해 부품부터 완제품까지 품질을 높였다.

테네시 공장은 금속 프레스 가공, 플라스틱 사출 성형, 도색 등 부품 제조를 내재화한 것이 특징이다. LG전자가 자체 개발해 사출 공정에 적용한 ‘지능형 사출 시스템(Intelligent injection molding system)’은 금형에 온도·압력센서를 달아 데이터를 실시간 수집·분석해 최적의 사출 조건을 유지하도록 관리한다. 테네시 공장의 부품 생산성은 기존 대비 약 20% 향상됐고 불량률은 60% 정도 개선됐다.

통합생산라인에서 세탁·건조통과 인버터 DD모터 등 무거운 부품 조립, 화염이 발생하는 용접, 손이 많이 가는 나사 체결 등 위험하고 까다로운 작업은 로봇이 수행한다. 각 생산 단계별 이상 여부를 확인하는 과정도 인공지능으로 자동화했다. 설비 감지 시스템을 구축해 설비 이상으로 발생하는 생산성 저하 요인을 사전에 인지해 대응할 수 있다.

LG전자는 생산기술원에서 제작한 무인 운반차(Automated Guided Vehicles, 이하 AGV)를 테네시 공장에 166대 도입했다. AGV는 최대 600kg의 적재함을 최적의 경로로 자동 운반한다. 기존에는 사람이 직접 하루에 6000번 이상 수행했던 부품 나르는 작업을 이제는 AGV가 알아서 처리한다. AGV의 운반 경로는 3만개 이상의 공장 내 위치 데이터를 기반으로 최단 이동거리를 찾는 물류 동선 실시간 시뮬레이션을 통해 결정된다.

테네시 공장은 1, 2층 간 부품을 이동시키는 공중 컨베이어도 갖춰 입체적인 물류 자동화를 이뤄냈다. 자재 공급과정을 무인화함으로써 직원들은 생산성을 높이는 데 집중할 수 있다.

◇ 환경과 사회 함께 고려하는 ESG 경영 실천에 앞장

테네시 공장은 지속가능한 미래를 만드는 ESG 관점에서 선도적인 생산 기술을 확보하는 동시에 환경과 사회를 함께 고려한다.

테네시 공장은 2021년부터 사용 에너지 전량을 재생에너지로 전환했다. 그 결과 2021년 실질적인 탄소배출량은 2020년 대비 63% 줄었다.

테네시 공장을 포함한 LG전자 북미법인은 전사 차원의 ‘탄소중립 2030’ 목표 달성을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2021년 생산, 물류, 오피스에서 사용하는 에너지를 100% 재생에너지로 전환한 바 있다.

또한 LG전자는 테네시 공장에 건물 에너지 관리 솔루션 비컨(BECON; Building Energy Control)을 적용했다. 실시간으로 전력 사용량을 모니터링하고 상황에 맞춰 원격 제어해 에너지를 효율적으로 관리한다. 특히 제품을 생산하는 데 필요한 전력·스팀·열 등을 공급하는 고효율 유틸리티 설비를 사용하는 동시에 비컨 솔루션을 통해 설비 가동을 최적화해 에너지를 절약한다.

LG전자는 테네시 공장의 라인을 추가 구축함으로써 신규 일자리를 창출해 지역사회 발전에도 공헌할 것으로 기대한다.

◇ LG가전, 미국 소비자 평가서 상위권 석권하며 제품 경쟁력 입증

LG전자 생활가전은 미국 시장조사업체인 ACSI(American Customer Satisfaction Index)는 물론 유력 소비자 매체 등으로부터 우수한 평가를 받으며 북미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인정받고 있다.

ACSI가 생활가전을 판매하는 업체를 대상으로 실시한 ‘올해 소비자 만족도(2022 American Customer Satisfaction Index Household Appliance)’ 평가에서 LG전자는 당당히 1위를 차지했다.

ACSI는 “LG가전이 이번 평가를 지배했다(LG appliances steal the show)”고 언급하며 LG전자 건조기, 냉장고, 식기세척기, 오븐 등 4개 가전을 최고 제품으로 선정했다.

또한 LG가전은 실사용자 설문과 엄격한 테스트를 바탕으로 제품을 평가하는 미국 유력 소비자 매체로부터 ‘올해 최고의 냉장고·세탁기·건조기’에 잇따라 선정되며 생활가전 평가 상위권을 석권했다. ‘가전 브랜드 신뢰성 순위(Appliance Brand Reliability Rankings)’ 평가에서도 평가 대상인 세탁기, 건조기, 냉장고 등 8개 제품군을 모두 생산하는 브랜드 중 미국 소비자들이 가장 신뢰하는 브랜드로 선정돼 제품과 브랜드의 우수한 경쟁력을 입증했다.

박남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헤럴드타임즈(http://www.heraldtime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본사:서울시 강남구 역삼동727-14평화B/D6층| 총괄본사: 서울특별시 강동구 풍성로54길 40-7
독자제보 및 구독·광고문의 Tel 02)986-4005 | 긴급전화 : 010-3221-3734 | Fax 02)986-4006
등록일 : 2010년3월10일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164 | 발행인 : 박남근|편집인 : 박남근|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남근
Copyright 2006 헤럴드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heraldtime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