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1.11.26 금 19:23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모아보기
과학벨트, 구제역
> 뉴스 > 뉴스종합 > 정치
     
'제2의 세종시' 과학벨트 논란 전방위 확산
2011년 01월 27일 (목) 11:46:05 조경렬 기자 press2004@naver.com
라인 밴드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이명박 대통령의 대선 공약이었던 과학비즈니스벨트(이하 과학벨트)의 충청권 조성 문제에 대한 논란이 커지고 있다. 한나라당이 지난해 12월 8일, 단독으로 통과시킨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조성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에 지역을 명시하지 않았고, 최근 청와대 비서관이 대전 지역에서 변동 가능성을 언급하면서 충청권 민심은 악화되기 시작했다. 

김황식 국무총리는 25일 자유선진당 지도부들과의 회동에서 "공모절차는 거치지 않을 것이고, 특별법의 요건과 절차에 따라 진행할 것"이라고 원론적인 입장을 밝히면서도 "대통령의 공약은 법과 같은 구속력을 가질 수는 없다"고 말해 변동 가능성의 여지를 남기면서 논란을 키웠다.

현재 경북 포항과 경기도, 광주까지 과학벨트 유치에 뛰어들고 있는 가운데, 이명박 대통령의 공약이었던 충청권 조성이 이뤄지지 않을 수 있다는 점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간주되고 있어 문제가 커지고 있다. 

한나라당은 기본적으로 충청권 조성 입장이지만 최근 과학벨트 분리 방안과 의견이 분분해 당론을 정하지 못하고 있다. 정두언 최고위원이 지난 18일 주최한 '과학비즈니스 벨트, 어디로 가야 하나' 토론회에서는 참석 의원들은 대체로 과학비즈니스 벨트의 충청권 유치 원안대로 입장이 많았다. 

그러나 김무성 원내대표는 최근 기자간담회에서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는 '벨트'니까 길지 않으냐"면서 "몇 군데 걸칠 수가 있는 것이다. 충청권도 지금 4군데에서 서로 가져가겠다는 것 아닌가. 3조5천억원은 굉장히 큰 예산"이라고 말해 변수가 있을 수 있다는 여지를 남겼다. 이는 과학벨트를 여러 지역에 분산할 수 있고, 충청권 밖도 가능하다는 것이어서 논란이 일고 있는 것.

민주당에서는 손학규 대표가 과학벨트를 매개로 충청권 공략에 들어간 모습이다. 텃밭인 광주에서 과학벨트 유치 의사를 밝히고 있는 상황에서 손 대표가 호남이 양보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정면돌파에 나선 것.

손 대표는 26일 충북 청주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도 "나라가 국민에게 해야 할 가장 중요한 일은 신뢰"라며 "과학비즈니스 벨트를 둘러싼 혼란은 대통령이 약속을 깨뜨리면서 시작됐다. 대통령은 과학비즈니스 벨트를 충청권에 건설하겠다는 최초의 약속을 지켜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지도부도 거들고 니섰다. 조배숙 최고위원은 "과학비즈니스 벨트는 대통령의 대선 공약인데, 지금에 와서 이것을 말 바꾼다고 하면 당시에는 수단 방법을 가리지 않고 거짓말 한 것 밖에 안 된다"며 "논란이 종식되고 원래 공약대로 약속을 지키기 바란다"고 말했다.

조경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헤럴드타임즈(http://www.heraldtime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본사:서울시 강남구 역삼동727-14평화B/D6층| 총괄본사: 서울특별시 강동구 풍성로54길 40-7
독자제보 및 구독·광고문의 Tel 02)986-4005 | 긴급전화 : 010-3221-3734 | Fax 02)986-4006
등록일 : 2010년3월10일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164 | 발행인 : 박남근|편집인 : 박남근|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남근
Copyright 2006 헤럴드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heraldtime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