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4.6.12 수 18:11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모아보기
과학벨트, 구제역
> 뉴스 > 뉴스종합 > 경제
     
태영건설 워크아웃, 산은, 채권단 400여곳에 소집 통보
태영건설 끊어내지 못하면 늪에 빠진다.
2024년 01월 01일 (월) 18:14:13 전경석 기자 jinha0211@naver.com
라인 밴드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산업은행이 태영건설 워크아웃과 관련해 채권단 400여곳을 추려 소집 통보를 보냈다. 태영건설의 프로젝트파이낸싱(PF) 보증채무 규모는 9조원을 넘는 것으로 드러났다.

1일 산업은행이 최근 태영건설 금융채권단에 보낸 제1차 금융채권자협의회 소집 통보에 따르면 태영건설의 직접 차입금은 은행·증권사·자산운용사 등 80, 13007억원으로 파악된다. 회사채, 담보대출, 기업어음, 프로젝트파이낸싱(PF) 대출 등이 포함됐다.

직접 차입금 외에 태영건설이 PF 대출 보증을 선 사업장은 총 122, 대출 보증 규모는 91816억원으로 집계된다.

이중 서울 마곡지구 업무시설을 조성하는 CP4사업(차주 58·대출 보증규모 15923억원)의 규모가 가장 크다. 또 광명역세권 복합개발사업, 구로 지식산업센터 개발사업, 김해 대동첨단일반산업단지, 고양 향동 지식산업센터 개발사업 등 사업장에 대출보증을 했다.

직접 대출금과 PF 사업장 대출 보증채무를 다 합친 채권단 규모는 400곳이 넘었다. 다만 실제 확정되는 채권단 규모는 이보다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해당 채권단 파악 및 통보는 태영건설과 관련된 모든 사업장에 대해 이뤄진 것이다. 통보를 받은 각 사가 실제 채권이 있다고 응답하면 그 응답을 기초로 채권단이 구성된다.

앞서 금융위원회가 발표한 태영건설 관련 익스포저는 45800억원으로, 태영건설 직접 여신 5400억원에 태영건설이 자체 시행 중인 PF 사업장 29개의 익스포저 4300억원이었다.

태영건설의 정확한 채권단 규모와 채권액 등은 오는 11일 협의회에서 확정될 전망이다. 다만 채권단 규모가 줄더라도 사업장 대출에 지방상호금융조합, 저축은행 등까지 많은 금융사가 껴 있어 의결권 배분 과정이 험난할 것으로 예상된다.

태영건설이 자구안을 내놓더라도 채권단 협의에서 각자 순위와 익스포저, 사업장 상황 등에 따라 각기 다른 셈법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

태영건설의 정확한 채권단 규모와 채권액 등은 111일 협의회에서 확정될 전망이지만, 채권단 규모가 다소 줄더라도 사업장 대출에 지방상호금융조합, 저축은행 등까지 워낙 많은 금융사가 껴 있어 의결권 배분 과정이 험난할 것으로 예상된다.

전경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헤럴드타임즈(http://www.heraldtime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본사:서울시 강남구 역삼동727-14평화B/D6층| 총괄본사: 서울특별시 강동구 풍성로54길 40-7
독자제보 및 구독·광고문의 Tel 02)986-4005 | 긴급전화 : 010-3221-3734 | Fax 02)986-4006
등록일 : 2010년3월10일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164 | 발행인 : 박남근|편집인 : 박남근|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남근
Copyright 2006 헤럴드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heraldtime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