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4.4.13 토 17:46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모아보기
과학벨트, 구제역
> 뉴스 > 뉴스종합 > 교육
     
GS25 식물성 단백질 주재료 사용한 김밥, 설 연휴 직후 매출 28% 급증
2024년 02월 18일 (일) 09:05:28 한진희 기자 hanneko@hanmail.net
라인 밴드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평소보다 기름진 음식 섭취가 잦은 명절 연휴가 지나고 가볍고 부담 없는 김밥이 편의점에서 인기다.

GS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GS25가 설 연휴 직후 5일(2월 13일~17일)간 판매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지구식단 김밥 2종(△유부런천미트김밥 △두부텐더김밥)’의 매출이 전주 동기 대비 28%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동기간 줄김밥 카테고리 매출 2위에도 등극했다.

지구식단 김밥은 GS25가 식물성 단백질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추세에 맞춰 풀무원의 지속가능식품 전문 브랜드 ‘풀무원지구식단’과 손을 잡고 선보인 상품이다. △유부런천미트김밥은 콩으로 만든 식물성 런천미트를 △두부텐더김밥은 두부로 만든 식물성 텐더를 주재료로 사용해 식물성 식재료 비율이 약 85%에 달한다.

*해당 상품 내 지구식단 식재 외에는 일부 동물성 성분이 포함돼 있음.(가격은 2종 모두 3000원)

GS25는 맛과 식감은 물론 식물성 단백질 함량까지 높인 이번 신제품이 명절 연휴 직후 즐거운 건강관리에 돌입한 헬시플레저(Healthy Pleasure)족에게 인기를 끌었다고 분석했다. 동시에 100% 비건은 아니지만 일반 김밥 대비 식물성 원재료 비율을 높여 환경 등 자신이 중시하는 가치를 바탕으로 소비를 결정하는 ‘컨셔슈머(Conscious + Consumer)’도 사로잡았다는 해석이다.

GS25는 지난 5일간 지구식단 2종 구매 고객의 성별과 나이대, 그리고 시간대 및 상권 데이터 등에서도 흥미로운 결과를 도출했다. 먼저 구매자 3명 중 2명이 2030(65.1%)인 것으로 나타났는데 2030 남성이 가장 높은 34.6%에 달해 남녀 구분 없이 식물성 단백질에 대한 관심도가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구매 시간대별로는 오전 11시 30분~오후 1시 30분, 즉 점심시간대가 가장 높았으며 오피스, 주거 상권 순으로 매출이 높았다.

한편 동기간 바나나, 토마토, 블루베리 등 비교적 열량이 낮고 식이섬유가 풍부한 과일 매출은 무려 71.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카테고리별 인기 상품으로는 델몬트 프리미엄 바나나 6~8입(4200원), 달짝이토마토 300G(4900원), 냉동 블루베리 300G(3500원) 등 5000원 이하 상품이 꼽혀 고물가에 식단 관리에 있어서도 합리적인 가격의 상품들이 주목받는 모습이다.

건강식과 운동 전후 간편하게 섭취할 수 있는 단백질 제품군 매출도 크게 증가했다. 대표적으로 닭가슴살(68.7%), 샐러드(56.2%), 단백질음료(51.9%), 단백질바(45.3%) 등이며 설 연휴 다음날인 13일부터 15일까지 샐러드 카테고리 상품 매출은 전주 동기 대비 무려 130.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양호승 GS리테일 FF팀 팀장은 “명절 연휴가 지나고 쉽고 간편한 식단 관리를 위해 GS25를 찾은 고객들에게 맛과 식감은 물론 식물성 단백질 함량까지 높인 지구식단 김밥 2종이 인기를 끌었던 것 같다”며 “GS25는 이 같은 분석 결과를 바탕으로 앞으로도 다양한 소비 트렌드를 반영한 상품을 지속 출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진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헤럴드타임즈(http://www.heraldtime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본사:서울시 강남구 역삼동727-14평화B/D6층| 총괄본사: 서울특별시 강동구 풍성로54길 40-7
독자제보 및 구독·광고문의 Tel 02)986-4005 | 긴급전화 : 010-3221-3734 | Fax 02)986-4006
등록일 : 2010년3월10일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164 | 발행인 : 박남근|편집인 : 박남근|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남근
Copyright 2006 헤럴드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heraldtimes.co.kr